여성가족부 폐지청원 나흘만에 10만명 넘겨 상임위 회부...뒤늦게 '박원순 의혹' 서울시 현장점검
여성가족부 폐지청원 나흘만에 10만명 넘겨 상임위 회부...뒤늦게 '박원순 의혹' 서울시 현장점검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7.2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청원/사진제공=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 캡쳐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청원/사진제공=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 캡쳐

여성가족부 폐지청원이 나흘 만에 10만명을 넘기며 국민동의청원이 되며 상임위로 회부된 가운데 여성가족부가 뒤늦게 '박원순 의혹' 서울시 현장점검에 나선다.

최근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청원서가 1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원이 성립되어 3개의 관련위원회에 회부된 가운데 여성가족부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다음주 중 현장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은 모씨가 제출한 여성가족부 폐지청원은 7월 17일부터 일반인의 동의를 받기 시작해 7월 21일까지 4일 만에 10만명의 동의를 얻어 상임위에 올라갈 수 있는 기준을 넘어섰다.

은 모씨는 청원 취지에서 성평등 및 가족, 청소년 보호 등을 위해 만들어졌지만, 남성 혐오적이고 역차별적인 제도만을 만들며 예산을 낭비했다"면서 "최근 정의기억연대 사건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에서 제대로 여성 인권 보호를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여성가족부의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을 냈다.

여성가족부 폐지론과 관련 최성지 여가부 대변인은 “그동안 성평등 사회를 실현하고, 다양한 가족의 공존 조성, 각종 성범죄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했다”며 “(폐지 의견은) 여성가족부 역할에 대한 기대감에서 나왔다고 본다. 국민 의견 수렴해서 공감과 지지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법안은 행안위 등 3개의 관련 상임위에 회부됐으며 상임위에 같이 회부돼 본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