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문체부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8곳 선정
세종시, 문체부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8곳 선정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0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이미지
2020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이미지

세종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20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공모에 8곳의 주민사업체가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관광두레사업은 지역주민이 스스로 힘을 모아 공동체를 구성하고 주민의 역량에 맞는 관광사업을 경영하도록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세종시가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난 주민 주도의 관광사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관광두레사업 공모를 실시한 결과 관내 8개 주민사업체가 지원 대상에 최종 선정됐다.

심사 결과 여행업 2개 사업은 ▲세종시 관광명소, 역사속 인물 탐구를 주제로 여행 사업을 하는 알알이여행 ▲대중교통을 이용한 세종시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여행사업인 1200원의 행복여행 등이 선정됐다.

관광체험업 선정 사업은 ▲추억의 감성복을 입고 즐기는 전통시장투어와 조치원 테마거리 체험사업(세종소상공인협동조합) ▲영화, 드라마 인물 속 복식 퍼포먼스체험사업(비녀랑 한복이랑) 등이다.

또 ▲부강면 자연고택에서의 전통음식체험(삼버들협동조합) ▲복숭아 와인을 활용한 숙성 통삼겹, 시골발상, 포도밭 산책하기(쌍류포도정원협동조합) ▲세종 6차산업체험(세종다움협동조합) 등도 선정됐다.

사업자로 선정된 주민사업체에는 창업 멘토링, 상품 판로 개척과 홍보 지원 등에 3∼5년간 최대 7,000만 원의 예산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시는 최영화 관광두레PD와 함께 주민사업체간의 소통을 통해 상품개발, 판로, 홍보 등 세부적인 사업계획서 설계 및 법인화 등에 행정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주민사업체 대표 간 간담회(발대식)을 9월 중 개최해 본격적인 관광두레사업 출발을 알릴 예정이다.

김성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관광 두레사업을 통해 수익창출과 공동체성을 겸비한 지역의 우수 관광사업체가 육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지역 관광 활성화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