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세종시 행정수도 반대하냐”...김종인 위원장 발언에 충청권 시민사회단체 발끈
“국민의힘 세종시 행정수도 반대하냐”...김종인 위원장 발언에 충청권 시민사회단체 발끈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04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청와대와 정부부처, 국회 이전 등을 국가정책으로 채택해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의 기자회견 장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청와대와 정부부처, 국회 이전 등을 국가정책으로 채택해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의 기자회견 장면

충청권 시민사회단체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세종시 행정수도 불가능 발언에 국민의힘은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이냐며 발끈했다.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충청권공대위)는 4일 성명을 통해 "김 위원장의 발언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라는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언사로 심각한 실망"이라며 공식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수도라는게 일조일석에 함부로 어느 지역으로 옮기는 성격의 것이 될 수는 없다"며 "앞으로 더 심도 있게 논의하기 전에는 행정수도라는 게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세종시 이전은 70년대 수도 이전에 대한 조언을 해 본 경험이 있다”며 “국가 균형발전을 전제로 수도를 옮기자고 해서 ‘세종시’라는 것이 생겼고 지역 균형발전이라고 해서 여러 조치를 취했지만 인구가 수도권에 집중하면서 실질적으로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서울시 아파트값 인상에 따른 행정수도 이전론에 대해 김 위원장은 “서울시 아파트값 인상으로 여당 원내대표가 갑자기 세종시로 모두 모든 행정부처가 이전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꺼냈다”면서 정략적 접근이란 주장으로 반대를 분명히 했다.

이에 대해 충청권공대위는 "행정수도 불가능 언급은 2003년 신행정수도특별법 제정 당시 현재 국민의힘이 사실상 당론으로 채택해 앞장섰던 과거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으로 ‘자기모순’이자 ‘이율배반'"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세종시는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선도도시로 태어났고 본래는 신행정수도로 기획됐다”면서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되어 추진되고 있지만 행정수도는 정파를 초월한 국가적 과제로 축적되어 추진되고 있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아무런 대책과 입장도 없이 원론적인 불가 혹은 반대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수도권 초집중과 지방 소멸을 방치하자는 것으로 대한민국 제1야당으로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태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비난했다.

충청권공대위는 “김종인 위원장과 국민의힘은 조속히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구체적 방안 및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제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국회 국가균형발전 특위에서 여야 합의를 통해 법제화 작업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