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전형 테스트베드’ 본격 추진
대전시, ‘대전형 테스트베드’ 본격 추진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07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어도 시장 장벽에 부딪혀 판로를 찾지 못하는 기업의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대전형 테스트베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4차산업혁명 기술의 혁신 제품이나 서비스를 대전시 본청 및 사업소 등 산하기관 뿐만 아니라 대전시 소재 공공기관에 설치해 성능과 효과를 시험하고 사업성을 검증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제품에 맞는 최적의 실증기관 매칭을 위해 공공실증기관 전담조직(T/F)을 운영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자문을 해주게 되며 실증 후에는 대전시장 명의의 실증확인서도 발급해 기업에서 국내외 판로 확대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지원 유형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실증 장소와 비용을 지원해 주는 ‘실증비용 지원형’▲정부출연 연구소를 대상으로 실증장소만을 제공해 주는 ‘실증기회 제공형’ 등 두 가지 형태다.

올해는 모두 6개 과제를 선정해 설치 및 유지보수비 등 사업비를 지원하며 지원규모는 기업 당 8,000만 원 이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18일까지 대전테크노파크 사업정보관리시스템(pims.djtp.or.kr)에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우리시는 대덕특구가 있어 첨단기술과 혁신제품이 많음에도 사업화 성공률이 낮은 실정이다”라며 “지역의 유망기업들이 이 사업을 통해 상용화 및 판로개척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