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대법원 선거무효소송 재검표 예고에 단순 계수 방식은 거부
민경욱, 대법원 선거무효소송 재검표 예고에 단순 계수 방식은 거부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07 23: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민경욱 상임대표 투쟁 장면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민경욱 상임대표 투쟁 장면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대볍원이 인천 연수구을 선거구를 시작으로 125건의 선거무효소송에 대한 재검표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단순 계수 방식은 거부했다.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민경욱 상임대표는 7일 성명을 통해 "단순 계수 방식이 아닌 표와 선거의 유무효를 가릴 실질적 재검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이번 선거소송 대부분이 선거의 유무효를 제대로 가리자는 청구취지를 담고 있다”면서 “가장 핵심적으로 관외사전투표(우편투표)의 경우 등기번호 조회를 통해 100만표에 가까운 조작표의 물증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는 사전투표와 QR코드, 전산 장비를 이용한 총체적인 조작이 의심되고 있다. 따라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철저하고 객관적인 검증이 요구된다"고 꼬집었다.

또 "국내외 전문가들에 의한 검증/감정, 과정 전체에 대한 공개와 중계촬영 및 녹화, 서버 및 관련 전산장비에 대한 포렌식, 로그파일 및 프로그램 소스코드 공개, 통합선거인명부의 일련번호와 QR코드 일련번호의 대조, 증거가 보전된 장소의 시건장치에서부터 보관함까지 봉인 훼손에 대한 철저한 검사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조건이 충족되지 않는 단순 계수식 재검표는 선거조작에 대한 면죄부 발급에 불과한 것으로 단호히 거부한다"며 “검증 과정에서 불법, 조작과 부정의 증거가 드러난다면 상응하는 후속 조치가 엄격히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대표는 "향후 125개 지역구에 대한 실질적이고 객관적인 재검표로 국민주권과 민주주의의 가장 근간인 선거 제도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 사회 혼란과 국민분열을 극복하는 초석을 다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조 2020-09-07 23:35:30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