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국 최초 소상공인 전수조사 및 빅데이터 구축
대전시, 전국 최초 소상공인 전수조사 및 빅데이터 구축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0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전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피해를 입은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전수조사 및 빅데이터를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의 한국형 뉴딜사업, 대전형 뉴딜사업과 연계한 공공데이터 청년인턴십 사업으로 전액 국비로 추진되며 전수조사는 9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시행된다.

조사방법은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감안해 전화조사와 현장 실사를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조사내용은 소상공인 기본현황과 창업 및 사업 운영 시 주요 고려사항, 지역화폐 등 지원정책 관련 의견수렴 등이다.

수집된 자료는 창업지원,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초자료 및 정책지원 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구축된 빅데이터는 공공데이터로 가공해 일반시민들에게도 공개할 예정이다.

이 공공데이터 청년인턴사업에는 시 49명, 자치구 및 공사·공단 69명 등 총 114명의 청년인턴이 투입된다.

소상공인 전수조사에는 총 60명이 조사원으로 활동하며 데이터 발굴 및 개방, 품질관리, 소상공인전수조사 및 빅데이터 구축, 기업매칭사업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소상공인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시에서 보유한 공공 및 민간빅데이터와 융합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