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세종수목원, 초·중등 대상 온라인 교육 콘텐츠 개발
국립세종수목원, 초·중등 대상 온라인 교육 콘텐츠 개발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14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세종수목원, 초·중등 비대면 콘텐츠/사진제공=국립세종수목원 제공
국립세종수목원, 초·중등 비대면 콘텐츠/사진제공=국립세종수목원 제공

국립세종수목원은 위드 코로나 시대의 환경변화에 대비해 초·중학교 대상으로 비대면 교육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수목원·정원 관련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체험학습기관 방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학교교육과정과 연계할 수 있는 ‘식물관찰 체험학습’ 및 ‘진로체험학습’을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영상으로 기획·제작한 것이다.

콘텐츠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수경재배를 주제로 한 ‘뿌리 깊은 식물’과 중학교 진로탐색과 연계한 ‘꿈꾸는 수목원: 분재전문가편’으로 총 2건을 제작했다.

‘뿌리 깊은 식물’은 식물을 수경재배하면서 식물의 뿌리가 자라나는 모양을 관찰하며 그 역할을 알아보는 과정으로 구성했다. 집에서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채소의 밑동을 이용한 수경재배 방법 소개와 관찰일지 양식도 제공한다.

‘꿈꾸는 수목원 : 분재전문가편’은 분재전문가라는 직업에 관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끼를 활용하여 손안에 들어오는 작은 분재를 만들어보는 체험과정으로 구성했다.

콘텐츠는 세종시의 동지역의 경우 온라인 교육콘텐츠와 더불어 바로 체험할 수 있도록 일정 수량의 셀프체험키트를 무료로 제공하며 읍·면지역의 경우 소규모 학교를 직접 찾아가는 교육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을 통해 9월 중 각 학교로 안내될 예정이며 배포된 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school@kiam.or.kr)로 신청하거나 교육서비스실(☏044-251-0002)로 문의할 수 있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우리나라 미래의 꿈나무인 아동·청소년들이 집에서도 식물을 가까이 접할 수 있도록 온라인 교육콘텐츠를 제작했다”며 “학교 교육과 연계한 다양한 온라인 교육콘텐츠를 지속해서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