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단지 아래에 국회 세종의사당?”...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논란
“불교단지 아래에 국회 세종의사당?”...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논란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09.28 23:32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화리 진의리 원주민들을 비롯한 세종시민들은 28일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가 국회 세동의사당 후보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국회 세종의사딩이 전월산 한국불교문회체험관의 아래로 가는 일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양화리 진의리 원주민들을 비롯한 세종시민들은 28일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가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이 전월산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의 아래로 가는 일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가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일명 불교단지) 아래로 정해지면서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

양화리 진의리 원주민들을 비롯한 세종시민들은 28일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가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이 전월산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의 아래로 가는 일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종시와 행복청은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에 지난해 국회사무처에서 국회분원 연구용역을 실시한 국무조정실, 국책연구단지와 지근거리에 있는 곳을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로 추천했다.

여의도 국회 부지(33만㎡)의 1.5배에 이르는 총 50만㎡ 규모로 향후 국회 전체가 이전하더라도 부지 활용에 무리가 없고 주변 부지를 국회의원 및 보좌관 사택 등 입법타운으로 활용하기에 용이하다는 것이 세종시와 행복청은 설명이다.

세종시와 행복청이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에 제시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세종시와 행복청이 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에 제시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하지만 행정수도바로세우기시민연합과 행복청, 세종시청 간에 전월산 특정종교의 특화종교시설용지와 국·시비 지원에 대해 소송 중에 있고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살고 있던 터전을 내줬던 원주민들은 뜬금없는 전월산 한국불교문화체험관 소식에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전월산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보다 높은 위 자락에 있어 국회 세종의사당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위치적으로 보았을때 합리적이지 않다는 것이 대다수의 의견이기도 하며 행정수도 완성의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원주민들은 국회와 청와대 등 국가기반시설이 들어와야 할 자리라고 했던 S생활권에 한국불교문화체험관를 건립하는 것은 원주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원주민들은 “전월산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추진되고 있는 S생활권은 세종시의 출범으로 강제수용을 할때 원주민들이 살고 있었던 삶의 터전이었다”면서 “국회와 청와대 등 국가기반시설이 들어와 자리 잡도록 남겨 놓아야 할 유보지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나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통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수 십년 동안 살고 있던 삶의 터전을 내줬는데 주민들의 의견 수렴도 없이 특정종교에 수천 평의 특혜를 주고 체험관을 건립하도록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행정수도바로세우기시민연합 전성훈 사무총장이 제시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에 전월산 특정종교 특화종교시설용지 문제
행정수도바로세우기시민연합 전성훈 사무총장이 제시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에 전월산 특정종교 특화종교시설용지 문제

또 국회 세종의사당 부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특화종교시설용지가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행정수도바로세우기시민연합 전성훈 사무총장은 세종포커스와의 인터뷰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부지가 5가지 유형의 기형적 후보지가 모색되고 있는 이유는 바로 핵심적이고 중심적인 공간을 특정종교 특화종교시설용지에게 빼앗기고 정작 들어와야 할 국회 부지가 외곽으로 내몰렸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A 후보지는 전월산 중심 지역의 외곽이며 모양도 미완성형이고 B 후보지는 전월산 중심에서 벗어난 외곽 일부분과 수목원이며 D 후보지는 아예 강변으로 벗어났다”며 “B 후보지와 D 후보지는 대형 도로를 사이에 두고 나눠져 있다”고 설명했다.

전 총장은 “대부분 지역이 호수공원처럼 지대가 낮아 비가 오면 물에 잠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결국 제시된 모든 5가지 유형은 모두 비정상적인 구도로서 국회 세종의사당 부지는 특정종교 특화종교시설용지를 포함한 원안대로 기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성훈 2020-10-03 16:19:03
대한민국 국회와 청와대가 세종에 들어온다면 그 어떤 것도 방해가 되어서는 안된다. 특화종교시설용지 및 특정종교체험관 국고 및 세종시 예산 108억원 지원은 종교를 문화라고 속인 것은 헌법 위반이므로 즉각 무효이고, 취소결정해야 한다. 그리하여 청와대 국회가 정상적으로 세종에 진입할 수 있도록 걸림돌을 제거 해야 한다.

전성훈 2020-10-02 08:29:48
세종에는 문화를 위한 강당 하나도 없는데 이렇게 특정종교를 위해서는 아낌없이 사용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세종시민이야 죽던 말던, 특정종교라면 간 쓸개 다 내놓는데 그렇다면 이게 국가의 특정종교 귀속화, 국교화가 진행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전성훈 2020-10-02 08:27:07
세종시청은 국민, 시민의 세금 108억원 문화진흥예술예산을 특정종교를 위해서 한국종교체험관 종교시설을 짓는다. 문화예산으로 종교시설 건축이 불가능한데도 예산을 허용하였다. 이미 소송도 걸려 있고, 해서는 안된다고 시민단체에서 경고했는데, 만일 예산을 집행하면 이춘희 시장과 그 직원들은 모두 갈 곳이 딱 한군데 밖에 없다. 왜 이런 법에 맞지 않는 행정을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간다.

전성훈 2020-10-02 08:17:40
대한민국이 정부에 의해 특정종교 국교화가 추진되었다. 공문에 행복청은 불교 상징화, 세종시청 : 대한민국 대표 불교문화시설을 유치함으로써 행정수도로서의 문화분야 상징성 확보를 명시하였음 (종교가 문화일 수 없다, 특정종교가 대한민국의 대표라면 이미 헌법 제20조 국교 불인정을 위반하고 국교화를 추진하고 정교결탁한 것이다 ) -> 본 공문의 내용은 정부가 국회보다 청와대 보다 특정종교를 우선하여 결정하였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 이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야 대한민국이 기준과 원칙이 있는 나라가 된다.

전성훈 2020-10-02 08:07:10
주객이 바뀐 거죠. 2004년 이해찬 국무총리가 양화리에 와서 청와대와 국회가 들어올 곳이라고 양화리 주민에게 양해를 구하고 이주를 요청한 땅을 왜 국회가 못들어오게 특정종교에게 이 땅을 주었는가? 특정종교가 대한민국 국회보다 높은가? 누구를 위해 세종시가 만들어 졌는가? 특정종교가 국가기관인가? 특정종교에 줄려면 양화리 주민이 우선권이 있다. 차라리 양화리 원주민에게 이 땅을 주어야 한다. 2005년도 당시 이해찬국무총리는 투기를 하면 엄벌에 처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양화리 주민에게 청와대와 국회가 들어올 땅이니 강제 철거 수용한 후 특정종교와 4번에 걸쳐 종교부지 세탁을 하며 투기행각을 벌이고 사기친 것에 대하여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 세종 국회의사당은 2004년도 원안대로 들어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