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출시 7개월만 여민전 판매 1,000억 원 돌파
세종시, 출시 7개월만 여민전 판매 1,000억 원 돌파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0.0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
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

세종시는 발행하는 지역화폐 여민전이 출시 7개월 만에 판매액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세종시에 따르면 지난 3월 여민전 출시부터 추석 연휴까지 지역화폐 여민전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5일 기준 1,054억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발행(시민구입액) 1,023억 원과 정책발행(관내 외 공공기관의 복지포인트 구매 등) 31억 원이 합쳐진 금액이다.

같은 기간 여민전 사용률은 856억 원으로 발행액의 81.2%가 실제 사용되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시는 여민전 성공요인으로 참여·상생·세종사랑의 공동체 가치실현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 동참을 꼽았다.

현재 세종시 15세 이상 성인인구(27만 6,767명)의 1/3이상인 9.1만 명이 앱에 가입해 여민전을 구입, 활용하고 있다.

이에 보조를 맞춰 세종시는 지난달 21일부터 1인 월 구매한도를 100만 원까지 확대했으며 당초 9월까지로 예정했던 캐시백 10% 지급 기한도 연말까지로 늘려 여민전 활용률을 끌어올렸다.

세종시는 올해 연말까지 월 300억 원 수준의 여민전을 발행하고 캐시백 10% 지급을 유지할 계획으로 현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하반기 발행목표인 1,800억 원이 완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연말까지 충분한 발행물량이 확보되었으므로 보다 많은 시민이 세종지역화폐 여민전을 이용하기를 바란다”며 “이를 통해 가계의 가처분 소득을 늘리고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매출이 증대되어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