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은 펜스에 갇힌 속 기자회견과 차량 집회
한글날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은 펜스에 갇힌 속 기자회견과 차량 집회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0.09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날인 9일 경찰이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를 경찰 버스와 펜스로 둘러싸고 세종대왕상 주변에 펜스가 둘러쳐 있는 장면/사진제공=연합뉴스 제공
한글날인 9일 경찰이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를 경찰 버스와 펜스로 둘러싸고 세종대왕상 주변에 펜스가 둘러쳐 있는 장면/사진제공=연합뉴스 제공

한글날인 9일 광화문광장에 차벽을 설치해 세종대왕상은 펜스에 갇히는 등 과잉 대응 논란 속에서 일부는 기자회견으로 곳곳에서 차량(일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가 열렸다.

경찰은 개천절 당시 법원이 창문을 열지 않는 등 방역수칙 9가지 조건을 준수하는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일부 허가하자 한글날 9대 이하 규모의 차량 시위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고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도 개천절과 마찬가지로 도심 집회를 막기 위해 버스로 광화문광장에 차벽을 설치하는 등 과잉 대응했다는 논란이 끊이지 가운데 차 세우고 검문하고 법적 근거도 없이 길가는 사람을 심문하는 등 문재인 정권의 방역 독재가 극에 달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찰이 금지한 대규모 집회 대신 서울 곳곳에선 기자회견과 차량 시위, 자전거 시위 등이 진행됬다.

금지 통고를 받은 ‘8.15 시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인근에 “집회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는 주요 수단 중 하나”라며 “정권을 무너뜨릴 수 있는 국민의 장치가 집회·결사의 자유인데, 이 수단이 법원의 정치 판결로 인해 종말을 고했다”고 선언했다.

사랑제일교회 등이 참여하는 ‘8·15 광화문 국민대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대문구 독립문과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집회금지 조치는 과도한 공권력 행사”라고 비판했다.

보수 성향 단체인 애국순찰팀은 경기 수원역에서 서울로 진입, 전·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 주변을 지나는 방식의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진행했으며 다른 시민단체들은 도심 곳곳에서 자동차 9대를 이용한 집회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