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세종시당, 민주당 소속 세종시의원 불법·부패 의혹 행위 징계 촉구
국민의힘 세종시당, 민주당 소속 세종시의원 불법·부패 의혹 행위 징계 촉구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0.12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의회 재선 의원들의 불법과 부패 의혹 행위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세종시의회는 ‘제식구 감싸기’ 그만하고 불법과 부정부패 시의원들을 모두 징계처분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불법·탈법 세종시의원은 석고대죄하라”고 밝혔다.

세종시당은 “세종시의원은 초선이 14명이고 재선은 4명인데(국민의힘 1명, 민주당 17명), 재선 중 3명이 징계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덕성이 요구되는 선출직 공무원임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투기는 기본, 건축물 불법 개조와 증축, 수천만원대 소나무 수수, 변종 도박장 출입과 신분도용 등을 서슴지 않고 해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원식 의원은 산업건설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불법개조한 부인 명의 농업창고 앞까지 세종시 예산으로 아스콘 포장을 했고, 도로예정 인근 5억원대 토지를 부인 명의로 매입했다”고 밝혔다.

또 “업자로부터 수천만원대 소나무를 무상 취득한 이후 '관내에 소나무를 많이 심어야 한다'고 집요하게 주장해 세종시에서 자신의 지역구에 소나무 89그루를 식재하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태환 시의장은 산업건설위원일때 모친 명의로 김원식 부인이 매입한 도로예정 인근 토지 바로 옆 6억원대 부지를 구입했고, 모친 소유 건물을 불법 증축해 개인 사무실로 사용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찬영 시의원은 판 돈이 수십만원이고 환전도 해주는 변종 도박장인 '홀덤바'에서 코로나 출입명부에 다른 사람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기재해 방역체계를 교란했다”고 덧붙였다.

세종시당은 “이들 민주당 재선 3인방의 안하무인(眼下無人)식 위법행위는 세종시 지역정당과 정치인의 수준을 보여준 것으로 행정수도로 거론되는 세종시에 살고 있는 시민들을 한 순간에 '시골 무지렁이'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렇게까지 법을 위반하면서 살 거면 차라리 시의원을 그만두는 편이 낫다는 게 시민들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또 “현재 세종시의회가 1석(비례)만 국민의힘 소속이고, 나머지 17석은 국회의원, 시장, 시의원 등 세종시 선출직을 싹쓸이한 민주당 소속이지만 '같은 당 동료의원'이라고 이자들을 감싸안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세종시당은 “세종시의회가 하루빨리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 이들 적폐(積弊) 시의원들을 모두 징계처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태환 세종시의장과 김원식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부동산 투기와 불법 건축물 특혜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이 의장은 “부모님은 지난 1993년 제가 초등 1년 재학 시절부터 카센터 영업을 시작하셨다. 현재 사업장으로 이전하기까지 여러 번의 이사가 있었다”며 “현 사업장 역시 경부선 철로 인접부지로 기차가 지나칠 때면 진동과 소음으로 수면장애를 겪는 등 주거지로서 적합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는 해명했다.

이어 이 의장은 “이에 부모님은 오랜 시간동안 은퇴 후 주거에 적합한 곳을 찾아 나섰고, 고민 끝에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며 “모친이 제가 의원으로서 (2014년 이후) 활동할 당시 제공한 개발정보를 통해 토지를 매입해 (최초) 지가보다 4~5배 상승한 차익을 남겼다는 언론 보도는 최근 실거래를 비춰볼 때 전혀 사실과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최근 언론보도와 관련해 시민 여러분들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불법 건축물과 부동산 투기 의혹 등에 대해 다른 정당(정의당)이 저를 검찰에 고발한 상황”이라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다하겠다. 공인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성실하고 바른 자세로 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