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시 이전 기정사실화에 대전 민심 불만 높아져
중기부 세종시 이전 기정사실화에 대전 민심 불만 높아져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0.29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구청장협의회가 29일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장면/사진제공=대전 서구청 제공
대전구청장협의회가 29일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장면/사진제공=대전 서구청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이 기정사실화한 가운데 대전 정치권과 시민들의 불만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대전구청장협의회는 29일 서구청 장태산실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대전청사 입주 이래 22년을 함께해온 지역민을 배제한 중기부의 일방적인 결정에 유감을 표했으며, 중기부의 세종 이전 계획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 구청장들은 ▲비수도권 공공기관까지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국가 균형 발전의 대의에 부합하지 않다는 점 ▲부처 간 협업과 업무공간 부족을 이유로 세종 이전이 불가피하다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논리는 설득력이 없다는 점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시 인구와 산업의 유출을 수반해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 ▲수도권 제외 가장 많은 벤처기업이 있고,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있는 도시가 대전이므로 중소벤처기업 관련 정책 수립과 지원에 최적화된 곳이라는 점 등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이 철회돼야 하는 이유로 꼽았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전시장으로서 우려를 금할 수 없고, 반드시 이전을 저지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중기부 이전은 국가균형발전 전략에도 부합하지 않고 이전 명분도 온당치 않고 저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제1야당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중기부 세종시 이전 방침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타 혁신도시와 형평성 면에서 당연히 추진되어야 했던 일이었다”며 “ 세종시와 인접했다는 이유로 받아온 역차별에서 벗어난 것이지 혜택을 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혁신도시를 대전에 선물 주듯 내어주었다는 것이 현재 청와대와 정부여당 인식”이라며 “물론 대전지역 여당 정치권은 이러한 시각에서 벗어나 있다는 것을 시민에게 알리고 있지만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입장을 마지못해 받아들일 것인지 대전을 위해 정부여당에 맞설 것인지 태도가 분명해야 한다.”면서 “만약 이 말도 안 되는 빅딜이 성사된다면 대전의 희망을 약속하는 혁신도시가 아닌, 중기부 이전 음모가 낳은 결과물에 불과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