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좌초에 공영개발로 추진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좌초에 공영개발로 추진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0.29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을 공영개발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을 공영개발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민간개발사업으로 10년 사이 4차례나 무산된 가운데 대전시가 공영개발로 추진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민간사업자 재공모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내 굴지의 건설사, 유통·금융업계와 의견을 타진했으나 사업 참여 의지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며 "민·관 합동 개발 방식 역시 민간사업자 참여가 전제돼야 하는데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참여를 희망하는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4차례 무산된 민자공모 방식 대신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한 공영개발 방식을 선택함에 따라 대전도시공사는 곧바로 터미널 건축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대전도시공사는 또 층수제한을 기존 10층에서 20층 이상으로 확대하고 건축용도도 공동주택을 허용하는 등 사업여건 개선방안을 국토교통부와 협의할 계획이다.

유성복합터미널의 세부적인 건립계획은 터미널 건축 기본계획 용역 결과와 개선된 사업여건 등을 반영해 내년 상반기 중 확정·발표한다.

유성복합터미널 준공까지 약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전시는 좁고 낡은 유성시외버스 정류소를 내년 상반기 유성복합환승센터 부지로 우선 이전해 주변 교통혼잡을 해결할 방침이다.

새로 이전할 유성시외버스 정류소는 2800㎡ 부지에 연면적 6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매점, 식당, 휴게시설 등 이용객의 편의를 위한 각종 부대시설과 편익시설들이 들어선다.

허 시장은 "사업방식이 결정된 만큼 시민들의 오랜 염원인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조기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