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7일부터 조치원 전통시장 비대면 주문·배송서비스 도입
세종시, 7일부터 조치원 전통시장 비대면 주문·배송서비스 도입
  • 홍준선 기자
  • 승인 2020.11.06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치원 전통시장 비대면 주문·배송서비스
조치원 전통시장 비대면 주문·배송서비스

세종시가 7일부터 네이버와 손을 잡고 조치원 전통시장에 ‘전통시장 디지털 전환’으로 비대면 주문·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

포스트코로나 시대가 도래하면서 비대면 시스템, 온라인 시장 수요가 높아졌고 이에 따라 전통시장 또한 시장경쟁력을 구축해야 하는 필요성이 짙어졌기 때문이다.

또 디지털 전환으로 시장 내 입점한 소상공인, 지역특산품생산자 등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판로를 개척·확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먼저 조치원 전통시장 250주년을 맞이한 조치원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할 계획이며 앞으로 소비자는 조치원시장에서 판매하는 반찬, 건어물, 수산물 등 먹거리 주문과 구매품을 당일에 배송 받을 수 있다.

주문 방법은 소비자가 PC 또는 휴대전화로 네이버의 ‘동네시장 장보기’나 ‘조치원시장’ 플랫폼에 접속한 뒤 구매품을 선택한 후 신용카드·네이버페이 등으로 결제하면 된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주문하면 당일 오후 7시까지 받아볼 수 있으며 최소 1만 5000원 이상 주문해야 하며 서비스 이용 시 소비자는 아침 출근길 주문해 퇴근 무렵 상품을 받아볼 수 있게 된다.

특히 신도시 생활권까지 배송이 가능해 전통시장에서 원거리 거주하는 시민 또한 전통시장의 먹거리를 보다 쉽게 제공받을 수 있다.

세종시는 조치원 시장 서비스 시범운영과 동시에 올 말까지 장보기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며 내년 1월 중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관련 네이버와의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중으로 비대면 시장이 대두하고 있는 시점에 전통시장미래 비전을 위한 밑그림을 이제 막 시작했다”며 “네이버와의 유기적 협업을 통해 소상공인들을 위한 온라인 판로지원 등 방안을 지속 마련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