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세종시당, “윤리강령 위반 안찬영 세종시의원을 징계하라”
국민의힘 세종시당, “윤리강령 위반 안찬영 세종시의원을 징계하라”
  • 홍준선 기자
  • 승인 2020.11.0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9일 “윤리강령을 위반한 안찬영 세종시의원을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허울뿐인 ‘윤리심사’로 세종시민들을 기만(欺瞞)하지 말고‘징계심사’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시당에 따르면 안찬영 시의원(민주당, 한솔동)은 지난 9월 10일 충남 서산시 ‘홀덤바’에서 1시간 30분가량 9명과 카드게임을 했으며 출입 시 ‘코로나19 방명록’에 다른 사람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기재한 사실이 밝혀졌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에서는 ‘당원권 정지 1년’이라는 중징계를 하였지만 세종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로부터는 징계도 아닌 ‘윤리심사‘를 통해 ‘윤리강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에 그쳤다.

일부 ‘홀덤바’에서는 도박장처럼 한 게임당 30만원까지 베팅할 수 있어, 판돈이 100〜200만원에 이른다고 하며 집합금지로 인해 유흥주점 도우미 일부가 '홀덤바' 카드 도우미로 옮겨가고 있는데, 해외여행 중단과 강원랜드 휴장 등으로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고 했다.

세종시당은 “세종시민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비리 3인방'인 김원식, 이태환, 안찬영 시의원을 감싸는 세종시의회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춘희 전 시당위원장과 강준현 현 시당위원장, 이해찬 전 국회의원 등도 책임이 있다 등으로 분노하고 있다"며 "세종시의회는 시민의 뜻을 잊지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세종시당은 "세종시의회에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며 "윤리특별위원회 결정대로 안찬영 시의원은 윤리강령을 위반한 것이 맞고 이제는 징계처분 할 차례"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