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인공지능 기반 수어 민원안내시스템 '누리뷰' 공개
대전시, 인공지능 기반 수어 민원안내시스템 '누리뷰' 공개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1.13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민원안내시스템인 '누리뷰'(NURI-VIEW)를 공개하는 장면/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민원안내시스템인 '누리뷰'(NURI-VIEW)를 공개하는 장면/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13일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민원안내시스템인 '누리뷰'(NURI-VIEW)를 공개했다.

‘누리뷰’는 인공지능이 탑재된 키오스크로 대전의 민원・시책 정보 등을 시・청각 장애인의 특성에 맞춰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시・청각 장애인의 경우 음성 또는 수어(手語)로 민원정보를 문의하면 음성 또는 3차원(3D) 수어영상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휠체어 사용자의 경우에는 화면 높이를 조절할 수 있으며 메뉴를 터치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도 있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민원정보 4개 분야, 여권정보 6개 분야, 복지정보 3개 분야, 청사안내, 비상시 대피요령, 지하철 역사안내 및 출・도착 정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전시는 올해 연말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시청(4곳)과 주요 지하철역(시청역, 대전역)에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1월 중 누리뷰 파일럿 서비스를 시작하고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시・청각 장애인의 정보접근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