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간선급행체계 통합브랜드 ‘바로타’ 새 출발
세종시, 간선급행체계 통합브랜드 ‘바로타’ 새 출발
  • 홍준선 기자
  • 승인 2020.12.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로타(BAROTA) 홍보이미지/자료제공=세종시 제공
바로타(BAROTA) 홍보이미지/자료제공=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신도심 간선급행체계(BRT)의 통합브랜드 ‘바로타(BAROTA)’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해 새롭게 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바로타는 국민공모와 시민선호도 조사를 거쳐 행복도시권 내 간선급행체계의 브랜드 명칭으로 선정됐다.

세종시는 지난 8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교통협의회를 통해 바로타의 영문 앞 글자 ‘B’와 조합된 번호체계, 빨간색을 주색으로 하는 차량 외관디자인 ‘가이드라인’을 확정·발표했다.

이어 지난 11월 현장 투표와 모바일앱 ‘시민투표 세종의뜻’을 통해 BRT 외관디자인에 관한 대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 그 결과에 따라 붉은색과 흰색이 조합된 ‘B안’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900번은 ‘B0’, 1001번은 ‘B1’, 990번은 ‘B2’, 757번은 ‘B3’로 변경되며, 외관디자인은 출고 예정인 전기굴절버스와 천연가스(CNG) 버스를 시작으로 BRT 전 차량에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이상옥 교통과장은 “세종시 대중교통의 중심축인 간선급행체계가 ‘바로타’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시작된다”며 “앞으로 더욱 차별화된 고품질의 간선급행체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