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교통 유상 서비스 세종서 본격 시작
자율주행 교통 유상 서비스 세종서 본격 시작
  • 홍준선 기자
  • 승인 2020.12.2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기반 자율주행 순환셔틀 서비스 시나리오/자료제공=세종시 제공
수요기반 자율주행 순환셔틀 서비스 시나리오/자료제공=세종시 제공

자율주행 특화도시 세종시에서 자율주행 교통 유상 서비스 실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0일 세종시에 따르면 사전에 선정된 체험단이 직접 유료로 자율주행 교통·물류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식의 ‘자율주행 순환셔틀 유상 서비스’ 행사를 연다.

이번에 시연한 서비스는 지난 11월 20일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로 세종을 비롯한 전국 6개 지구가 지정된 이후 실제 규제특례를 받아 실증에 착수하는 첫 번째 서비스다.

국토교통부, 세종컨벤션센터·국립세종도서관, 산업통상자원부를 순환하는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순환셔틀을 활용한 자율주행 교통·물류 서비스 실증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실증기간은 오는 2022년 12월까지 24개월이며 민간 사업자가 선발한 체험단을 중심으로 실증을 추진한 후 향후 서비스 안정화 단계에 따라 이용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실증 단계에서는 안전요원 1∼2인이 동승하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문업체가 수시로 차량 방역을 실시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계 첫 4단계 스마트시티 선도도시 국제인증을 받은세종이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제도를 활용해 자율차 상용화 서비스를 선도할 것”이라며 “특히 대전, 충남·북과 함께 초광역 협력사업으로 충청권 자율차 상용화 지구 조성을 추진, 혁신적인 인프라도 함께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승근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은 “내년에는 더욱 본격적으로 다양한 자율주행 서비스가 발굴‧실증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무엇보다도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다양한 서비스 실증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예방‧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