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 우선협상대상자 '대전엔바이로' 선정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 우선협상대상자 '대전엔바이로' 선정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2.23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 이전 예정지 위치도/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 이전 예정지 위치도/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한화건설을 대표회사로 하는 가칭 대전엔바이로가 선정됐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엔바이로는 지난 18일 한국환경공단 평가위원 인력 Pool에서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의 평가를 거쳐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은 원촌동 일대 하수처리장과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인근으로 통합 이전하는 사업으로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해서 악취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지상에는 체육시설 등 각종 주민 편익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로 대형하수처리장을 이전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약 7,200억원 규모로 국내 최대 환경분야 민간투자사업이기에 하수처리장 이전을 준비하는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꼽히고 있으며 환경기초시설 민간투자 분야에 큰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방식은 손익공유형 민간투자사업(BTO-a)으로 이익이 발생하면 정부와 민간이 7대3 비율로 이익을 배분하고 손실이 발생하면 30% 이하는 민간이 우선 부담하고 30% 초과시 정부가 재정지원하는 방식이다.

공사기간은 60개월로 2025년 시설이전을 목표로 했으나 적격성조사가 장기간 소요됐고 제3자 제안공고 등 사업계획 일정이 다소 지연되어 향후 협상과정, 실시설계, 각종 인허가 등의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한국환경공단 및 대전엔바이로와 내년 1월 협상을 위한 착수회의를 시작으로 상반기에 공사비와 운영비, 사업수익률 등을 결정하는 협상을 마무리하고 하반기에 실시협약 체결과 사업시행자 지정, 실시계획 등 행정절차를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