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정 총리 중기부 이전 기정사실화 매우 유감”
허태정 “정 총리 중기부 이전 기정사실화 매우 유감”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2.23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대전시청 기자브리핑실에서 간담회에서 올해 가장 아쉬운 점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 논란을 꼽고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대전시청 기자브리핑실에서 간담회에서 올해 가장 아쉬운 점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 논란을 꼽고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기부 이전을 기정사실화 한 것으로 대전시장으로써 매우 유감스럽고, 무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시청 기자브리핑실에서 간담회에서 올해 가장 아쉬운 점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 논란을 꼽고 “정부 방침을 예의 주시하면서, 청사 재배치 과정에서 대전의 이익이 최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 총리는 전날인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국무회의에서 “정부 핵심 부처 대다수가 세종시에 자리 잡은 상황에서 중기부만 대전에 남아 있다면 유관 부처 간 원활한 협력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중기부의 세종 이전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해 지역 정치권이 반발했다.

정 총리가 공식 석상에서 발표하자 허 시장도 이러한 사실을 담담히 받아들이는 수순으로 청 단위 기관을 대전청사에 입주시키는 전략으로 선회한 것으로 분석된다.

허 시장은 “현재 정부의 방침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향후 청사 재배치 계획을 살피고 대전의 이익이 최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같은 입장에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정부 입장이 처음부터 이러했다는 것을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오늘까지 모른 척 해왔다면 그야말로 대전시민을 우롱한 것"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