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시스템 구축...내년부터 본격 운영
대전시,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시스템 구축...내년부터 본격 운영
  • 세종포커스
  • 승인 2020.12.2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감염병 및 풍수해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긴급히 필요한 자원을 신속히 공급하기 위해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내년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추진과제로 민간자원을 활용한 재난관리자원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을 도입해 운영하는 사업이다.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서 재난관리책임기관은 각종 재난에 대비하여 재난관리자원을 비축·관리하도록 되어 있고 자치단체별로 필요자원만 비축관리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재난발생시마다 비축자원이 부족하거나, 자원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가 발생하기도 하고, 비축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지 못해 실제 상황시 문제점이 대두되기도 했다.

타시도의 경우, 경기도에서는 재난관리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민간물류회사의 공급망, 창고관리, 운송관리시스템을 통합하여 관리하는 광역방재거점센터(3,300㎡)를 곤지암에 구축했다.

또 시군구에 60여 개의 소규모 비축창고를 건립해 긴급재난 대응 및 응급복구 체계를 구축(2018년) 운영하는 등 재난의 대형화 및 장기화를 극복하는데 매우 효율적인 체계를 갖췄다.

대전시도 각종 재난 발생 시 신속한 자원공급과 복구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민간 물류회사의 창고(3,300㎡ 이내)를 임대해 자치구 및 부서별로 개별관리하고 있는 각종 재난관리자원을 통합관리하는 센터를 구축하고자 행정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이는 물품 및 장비의 성능을 최적화하고, 재난이 발생하면 비축자원을 재난 현장에 신속하게 운송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필요한 사업이다.

이를 위해 그동안 자치구 및 각 부서별로 관리하고 있는 각종 재난관리자원 실태를 조사하고 수방장비 등은 거점별로 관리할 수 있도록 유휴건물 및 토지를 자치구별 1개소씩 선정해 개별비축창고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각종 재난 발생 시 재난관리자원의 신속한 공급과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민간물류창고 운영시스템을 활용해 재난장비 물품의 성능 최적화와 통합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효율적인 자원 활용을 위해 통합관리센터 구축 관련 예산 10억원(국비 7억원) 및 개별비축창고 건립 4.8억원(국비 3.36억원)을 확보해 내년에 본격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