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도시 대전’ 마지막 철도마을 소제동 기록 책자 발간
‘철도도시 대전’ 마지막 철도마을 소제동 기록 책자 발간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1.0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의 마지막 철도마을, 소제동' 책자/자료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의 마지막 철도마을, 소제동' 책자/자료제공=대전시 제공

'철도도시 대전'에서 마지막 철도마을인 소제동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한 책자가 발간됐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의 마지막 철도마을, 소제동' 책자는 대전문화재단과 목원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구성한 지역리서치사업팀에서 제작한 것으로 전통시대에서 근현대까지 소제동의 역사와 국내 최대 규모의 일제강점기 철도관사촌인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건축 및 경관적 특징, 그리고 소제동을 거쳐 간 사람들의 생애사를 담고 있다.

조사팀의 활동은 국내에만 머물지 않고 일제강점기 소제동 철도관사촌에 살았던 일본인들을 찾아 그들의 기록물과 인터뷰 자료까지를 확보했다.

그간 흩어져 있던 자료들을 모두 한데 모은 것은 물론, 대전 최초의 야구장인 ‘대전철도소제야구장’에 대한 기록 등 다수의 자료들을 새롭게 발굴해 수록했다. 아울러 소제동의 소중한 역사 자원인 철도관사들에 대한 가장 정밀한 건축 보고서를 완성했다.

또 소제동의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 소제동을 둘러싼 재개발과 보존, ‘적산(敵産)’ 즉 일제의 잔재라는 주장과 소중한 근대문화유산이라는 각기 대립되는 입장 모두를 충실하게 담았다.

이 외에도 전국 최초로 시도한 재개발지역에 대해 3D 스캐닝 작업까지를 포함해 ‘기록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기록한다.’는 단순한지만 야심찬 기획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3D 스캐닝 작업은 정밀한 소제동의 축소모형 제작에 활용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향후 IT를 기반으로 한 소제동 철도관사촌에 대한 가상체험 등 높은 활용성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도시기억프로젝트는 대전시의 대표적인 문화재 정책사업으로 금년도에도 대전문화재단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며, “그 대상은 국토부와 대전시의 공공주택사업으로 조만간 재개발이 이루어질 이른바 대전역 앞 ‘쪽방촌’과 그 인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