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종교시설만 2.5단계 형평성 문제로 조정해야"…丁 총리, "교회발 확진자 많아 기다려야"
교계, "종교시설만 2.5단계 형평성 문제로 조정해야"…丁 총리, "교회발 확진자 많아 기다려야"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1.08 17: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을 비롯해 교계 주요 지도자들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항의했다./사진제공=한국교회총연합 제공
한국교회총연합을 비롯해 교계 주요 지도자들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항의했다./사진제공=한국교회총연합 제공

한국교회총연합을 비롯해 교계 주요 지도자들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항의했다.

교계 주요 지도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인 지역에서 종교시설만 2.5단계를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문제에 조정을 지역의 경우 2단계 적용을 요구했지만 정 총리는 교회발 확진자가 계속나오는 상황에서 기다려야 한다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교계 주요 지도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인 지역에서 종교시설만 2.5단계를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조치임을 지적하고, 지역의 경우 2단계 적용을 요청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기준으로 좌석 200석 미만인 경우 20명, 좌석 200석 이상인 경우 10%가 예배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또 재난 지원금 대상에 상가 임대교회도 포함해 달라며, 소상공인과 상가 임대교회도 똑같은 기준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교회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통계 발생장소로 교회가 가장 많다"며 "현재 5명 이상 가족단위 모임도 불허하는 상황에서 예배 제한 인원을 확대할 없으니 2.5단계 시한인 17일까지 기다려달라"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올바른교육 2021-01-23 06:50:44
우 한폐렴을 초기에 막 지않고 입국개 방한 어리석은 정부가 1년을 국민의 이동, 표 현자유를 억 압하고 있다ㆍ대만의 지혜를 배워라!! 국민사랑하고 국민목 숨을 진정 사랑하고 지켜준 나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