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권 ‘세종보 해체, 공주보 부분 해체’ 결정에 지역주민 강력 반발
文 정권 ‘세종보 해체, 공주보 부분 해체’ 결정에 지역주민 강력 반발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1.1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세종보 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는 장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세종보 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는 장면

문재인 정권의 ‘세종보 해체, 공주보 부분 해체’ 결정에 지역주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어 금강 세종보는 해체하고 공주보는 부분 해체, 백제보는 상시 개방하며 영산강의 죽산보는 해체, 승촌보는 상시 개방 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시행 시기는 결정하지 않은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심의·의결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문재인 정권의 악행이 도를 넘은 것으로 보가 갖는 장점은 무시하고 정치적 결정을 내린 미친 짓의 끝판왕”이라며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 이 일에 관여한 사람은 법적 책임은 물론 경제적 손실까지 배상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종시는 세종보가 얼마나 필요한지 알면서도 철거 결정이 이뤄지는 동안 무엇을 했단 말인가?”라며 “세종보 건설은 노무현 정부때 계획된 것으로 이춘희 시장과 강준현, 홍성국 국회의원은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주보 해체 저지 주민공청회 및 규탄대회 장면
공주보 해체 저지 주민공청회 및 규탄대회 장면

이국현 공주보해체반대투쟁위원장은 “보 해체 수순을 밟아온 만큼 별로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혹여 보 인근 주민들의 의견이 존중되기를 바랐던 일말의 기대마저 무참히 짓밟혀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깝다”면서 “시민들의 염원을 지켜내는데 사력을 다하겠다”고 비난했다.

윤응진 보해체반대투쟁위 사무국장은 “정부의 이번 결정은 2019년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제안했던 내용과 한 치도 벗어나지 않았다”며 “공주시민 10명 중 8명꼴로 보 해체를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깡그리 무시됐다. 국민을 ‘개무시’한 처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날을 세웠다.

정진석 국회의원(공주시·부여군·청양군)은 “수천억을 들여 지은 공주보를 10년도 안 돼 또다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부수겠다라는 결정에 '엽기적'이라는 말밖에 할 것이 없다”며 “금강수계 주민들과 충청인들은 이번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5년 임기 정권이 권력 한번 잡았다고 나라를 부수는 데에 거침이 없다. 2019.2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4대강 보 처리방안’을 제시한 이후 시험개방 → 부분·상시개방 → 완전개방 → 철거·해체의 예정된 순서로 이어간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강력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