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50년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추진...제2의 전성기 마련
대전시, 50년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추진...제2의 전성기 마련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1.2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8일 대전 대덕구 대화동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공단 임원을 비롯한 입주 기업 대표들과 대전산단의 재생사업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고 관계자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28일 대전 대덕구 대화동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공단 임원을 비롯한 입주 기업 대표들과 대전산단의 재생사업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고 관계자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28일 올해 50주년을 맞은 대전산업단지의 재생사업을 적극 추진해, 대전지역 산업경제를 견인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 대덕구 대화동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공단 임원을 비롯한 입주 기업 대표들과 대전산단의 재생사업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고 관계자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은 1971년 7월 대전산업단지진흥회로 발족되어 50년 동안 대전 산업을 이끌어온 주역이지만 현재는 노후된 시설과 낙후된 주변 환경으로 변화가 절실한 시점이다.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김종민 이사장은 “대전산업단지 내 입주업종 제한이 엄격하여 입주하는 업체는 줄고, 도심 부적격 입주 업종은 단계적으로 이전해야 할 처지”라며 “산업단지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입주업종 제한이 완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은 입주업체의 공동부담과 대전시의 민간위탁금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공단의 재정자립도가 뒷받침 된다면 입주업체의 공동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입주업종 제한 규정을 면밀하게 검토해 완화 여부를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며 "단계적 이전이 필요한 도심부적격 업종이 대체 부지를 찾는다면 시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재생사업들이 당초 계획대로 진행되도록 시와 산단, 지역주민이 함께 추진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한다면, 대전산업단지가 지역인재와 혁신기술들로 가득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