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변공원·합강캠핑장 드론서비스 실증 추진
세종시, 수변공원·합강캠핑장 드론서비스 실증 추진
  • 홍준선 기자
  • 승인 2021.02.1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실증 시연에 참가한 드론 전문업체 중 하나인 'PNU드론' 소속 드론이 하늘을 날고 있는 모습/사진제공=PNU드론 홈페이지 제공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실증 시연에 참가한 드론 전문업체 중 하나인 'PNU드론' 소속 드론이 하늘을 날고 있는 모습/사진제공=PNU드론 홈페이지 제공

세종시가 수변공원·합강캠핑장에 대해 드론서비스 실증을 추진한다.

세종시는 10일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드론특별자유화구역(드론특구)에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세종 드론특구 대상구역은 금강을 따라 3생활권 수변상가, 수변공원, 5-1생활권의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합강캠핑장 일원을 포함한 7,674㎢ 규모다.

드론특구 내에서는 특별감항증명과 안전성 인증, 사전 비행승인 등 규제가 면제되거나 완화되어 기업들이 자유롭게 실증할 수 있다.

세종시는 2022년까지 드론특구 안에서 ▲건설현장 안전관리 서비스 ▲스마트 배송 서비스 ▲도시 바람숲길 생육 모니터링 서비스 등 9개 드론서비스를 실증해 상용화할 계획이다.

특히 세종시는 드론특구 내에서 드론 서비스를 실증 후 중장기적으로는 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 적용한다는 목표다.

정부세종청사와 조치원비행장 등으로 공역 대부분이 비행금지 또는 비행제한 구역으로 지정·관리되어 왔으나 이번 특구지정으로 드론산업 육성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시는 3월까지 세부적인 비행운영계획과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늦어도 4월부터는 드론 서비스 모델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생활·소비 패턴이 바뀌면서 드론산업 발전이 가속화 될 전망”이라며 “이번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계기로 드론산업 육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