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교통분야 시민체감형 대표사업 8개 선정...538억원 들여 중점추진
대전시, 교통분야 시민체감형 대표사업 8개 선정...538억원 들여 중점추진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2.1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분야 시민체감형 사업 추진하는 교차로 조명타워./사진제공=대전시 제공
교통분야 시민체감형 사업 추진하는 교차로 조명타워./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교통분야 시민체감형 대표사업 8개를 선정하고 2022년까지 538억 원을 투입해 중점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전시는 모든 정책의 최종목표가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영위하는 것인 만큼,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2018년 대비 절반수준인 40명대로 줄여 나가는데 초점을 맞추고 추진한다.

무단횡단 사고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사고가 빈번한 103개소(27㎞)에 무단횡단방지시설을 설치하고 사고위험이 높은 100개 교차로에 노면색깔유도선을 설치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축시켜나갈 계획이다.

교차로 구조도 개선하며 자가용 운전자는 물론 대중교통 이용시민 등 누구나 느꼈을 법한 상습정체 교차로를 ‘잘 풀리는 교차로’로 조성해 교통체증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연간 5건 이상 인명피해가 발생한 20곳의 차로 및 신호조정,교통안전시설 등을 맞춤형으로 개선하고 혼잡교차로 55개소에 대해 좌‧우회전 차로를 확대해 자동차 진행방향을 명확히 하는 등 차량간 상충과 혼잡방지를 위한 ‘교차로 도류화 사업’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상습 정체구간 20개소를 대상으로 시차제 신호체계를 적용해 탄력적인 교통신호를 운영함으로써 정체구간의 유입 교통량 조절과 차량 꼬리물기를 감소시켜 차량 통행속도를 15%까지 끌어올리는 등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도할 방침이다.

이러한 교통체계 및 시설개선과 함께 교차로 등 교통사고 다발지역과 어두운 지하차도를 보름달처럼 밝고 환하게 조성해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인성 확보를 강화한다.

교차로 내 교통사고 사망자 중 야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61.4%로 높은 비중을 보임에 따라 교차로 조명탑(35개소 71기)과 횡단보도 집중조명(390개소 780개)을 2022년까지 29개 주요간선도로의 교차로 585개소에 설치를 완료해 42%까지 감축할 계획이다.

또 지하차도 진입시 1~2초간 시야가 캄캄해지는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노후 지하차도 23개소에 설치된 7,000여 개의 나트륨등(250W)을 고효율 LED등으로 교체한다.

시민의 건강 ‘타슈’가 새롭게 시즌2를 준비를 통해 자전거 이용시 발생되는 도로단절 등 장애환경을 최소화해 소요시간을 40분에서 20분으로 단축시키며 이용율 제고를 위해 스마트폰 앱으로 대여․반납결재를 하는 공유자전거도 도입한다.

또 해마다 반복되며 시민의 안전과 재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 폭설과 폭우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대책도 추진한다.

이면도로를 포함한 총 2,031㎞를 제설작업 구간으로 연장(증600㎞) 확정하고 ‘당일 눈치우기’를 추진하며 각 구청에 이면도로 제설용 ‘스마트제설기’74대를 추가지원하고 덤프트럭 74대를 추가 임차해 눈이 내린 당일 이면도로까지 제설을 실시해 시민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사상 유래 없는 폭우로 인한 지하차도 침수 등으로 많은 불편을 줬던 도로 및 지하차도 배수시설도 전면 정비하며 129억원을 투입해 35개소의 지하차도 수‧배전반을 지상으로 올리고 침수 취약지에 대한 배수시설을 개량하는 한편, 지하차도 배수펌프시설 용량을 검토해 개선하기 위한 용역도 진행한다.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향후 2년간 교통분야 8개 핵심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고 시민이 체감하고 공감하는 정책 추진으로 신뢰받는 교통행정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