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대비 행복도시 기본계획 재수립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대비 행복도시 기본계획 재수립
  • 홍준선 기자
  • 승인 2021.02.18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 전경/사진제공=세종시 제공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 전경/사진제공=세종시 제공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 여건 변화를 반영해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기본계획을 다시 수립된다.

18일 ‘2021년 행복청 업무계획’에 따르면 "행복도시 건설기본계획을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한국판 뉴딜정책 추진 등 그 간의 여건변화를 반영해 재수립한다"고 밝혔다.

재수립하는 기본계획에는 도시 완성단계 교통 수요에 대응하는 도로 인프라 구축방안, 장래 개발수요에 대비한 유보지(110만㎡) 활용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정부세종청사 등 예정지역에서 해제되더라도 국가의 지원과 관리가 필요한 지역을 '국가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계획 수립, 기반시설 설치와 연구기관·국제기구 지원 등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에 대비해 직원 숙소와 편의시설 등을 갖춘 업무지원단지를 조성하고 정부기관·국제기구 이전 등 도시 발전 단계를 고려한 미디어 타운과 MICE(회의·관광·컨벤션·전시) 등도 확중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행복청은 충청권 4개시도와 공동으로 현재 중복된 광역권을 통합하고 권역범위를 확대하는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을 설정할 전망으로 연계협력을 위해 교통물류·광역시설·문화여가·환경보전 등 부문별 추진 계획을 포함한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한다.

여기에 4개시도의 지역균형 뉴딜을 연계하는 신규 상생협력사업 발굴, 광역권 광역권 연결교통망 확충 등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행복청은 ▲저탄소․친환경 그린도시 전환 ▲디지털기반 스마트도시 구현 ▲사람중심의 포용적 도시 건설 등을 행복도시를 건설해 나갈 방침이다.

이문기 행복청장은 "2021년은 2030년까지 예정된 행복도시 건설 3단계 사업이 시작되는 해이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본격화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