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지도자들, 丁 총리가 발표한 교회발 코로나 확산 근거 공개질의
한국교회 지도자들, 丁 총리가 발표한 교회발 코로나 확산 근거 공개질의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05 17: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는 5일 오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교회발 코로나 확산 근거 공개질의 공개질의에 대한 민원을 접수했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는 5일 오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교회발 코로나 확산 근거 공개질의 공개질의에 대한 민원을 접수했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교회발 코로나 확산에 대한 근거를 대야 한다며 공개질의에 나섰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예자연)는 5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교회발 코로나 확산 근거 공개질의에 대한 민원을 접수했다.

교회의 소규모 모임과 행사가 전체 감염 원인의 절반이라는 발표의 근거를 알기 위해 여러 차례 정보공개 청구 등으로 질의했으나 성의 있는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이유다.

예자연에 따르면 지난 2020년 7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감염사례를 분석해 보면, 교회의 소규모 모임과 행사로부터 비롯된 경우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하고 있다”라고 발표하며 교회 핵심방역수칙 의무화를 지시해 정규예배 외 모든 소모임과 행사를 금지시켰다.

이어 지난 2020년 8월 18일에는 교회방역조치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수도권 지역의 교회에 대해 8월 19일 0시부터 비대면 예배만을 허용하고 교회가 주관하는 모든 대면 모임과 행사 등을 금지하는 행정조치를 지시했다.

예자연은 “총리의 행정조치 이후에 언론에서 교회가 감염원의 원인인 것처럼 대대적으로 보도하는 바람에 일반 국민들이 교회를 불신하게 됐고 교회 내부에서도 정부의 교회에 대한 조치가 지나치게 과도해 반발하는 교회와 그렇지 않는 교회 사이에 반목과 갈등을 빚어왔다”며 그러는 사이에 교회는 1년 이상 정상적인 예배와 활동을 하지 못해 거의 질식 지경에 이르게 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소모임을 금지한 결과 교회에서 소모임으로 성경공부를 하면 단속 대상이 되고 그보다 감염 위험이 훨씬 높은 까페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소규모로 성경공부하면 단속 대상이 되지 않는 웃지 못할 현상을 초래하게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총리의 발표가 사실에 근거한 것이라면 조치에 대해 적극 협력하겠지만 그렇지 않고 사실에 근거가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이라면 지금이라도 교회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교회에 대한 방역조치를 다른 감염위험시설과 형평성이 있는 조치로 변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예자연은 “공개질의에 대해 3월 15일까지 성의 있는 답변이 없으면 부득이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며 강력히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열정에스더 2021-03-06 07:48:25
외로운 행보를 마다하지 않고 지속적인 소리를 내주시는 예자연과 세종포커스에 머리숙여 감사드리며 전폭적인 응원과 기도로 함께 합니다 힘내세요

이지연 2021-03-06 01:27:43
시작!!! 예자연 화이팅.예배회복위한 성령의불길 타오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