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세종시당,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 손 떼라"
국민의힘 세종시당,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 손 떼라"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1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시내 곳곳에 설치한 불법 투기 공직자 공익제보 현수막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시내 곳곳에 설치한 불법 투기 공직자 공익제보 현수막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15일 "세종시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에서 이춘희 시장은 손 떼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춘희 세종시장은 부동산투기 특별조사 자격이 없다"며 "당장 검찰, 경찰이 성역 없이 수사할 수 있게 하라"고 밝혔다.

이어 “국가산단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춘희 시장이 민주당 시당위원장 당시 추진됐던 사업인데 세종시장은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단을 꾸려 국가산단 부동산투기 문제를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당 시당위원장으로 재임했던 당시의 투기문제를 시장 스스로 조사한다면 객관성이 있겠냐"면서 "공직자 몇 명을 희생양 삼아 방패막이로 삼으려는 의도로 읽힌다”고 꼬집었다.

또 “세종시민들은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문제를 더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한마디로 수사의 대상이라는 것이다. 수사의 대상이 주체가 되겠다는 것이다. 도둑이 몽둥이를 든 격이다. 공직자 몇 명 희생양 삼아 자신들의 보신을 꽤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춘희 시장은 당장 특별조사에서 손 떼라“면서 경찰 수사는 성역 없이 조사하라. 이번 기회에 살아있는 권력을 향한 수사에 경찰의 명운을 걸라”고 덧붙였다.

세종시당은 “민주당 더혁신특위가 드러난 부동산투기 김원식 이태환 세종시의원부터 사퇴시켜야 한다”며 “이춘희 시장을 비롯한 민주당 당직자, 시의원 등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