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아파트 공시가격이 70.68% 올라...세금폭탄 우려
세종시 아파트 공시가격이 70.68% 올라...세금폭탄 우려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15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전국 시도별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안)/자료제공=국토교통부 제공
2021년 전국 시도별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안)/자료제공=국토교통부 제공

세종시 아파트 공시가격이 70.68% 올라 전국 최고를 기록하면서 ‘세금폭탄’이 우려되고 있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이 전국 평균 19.08% 상승했으며 지역별로는 서울 19.91%, 경기 23.96%, 부산 19.67%, 세종 70.68% 등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아파트 가격은 전국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43%였지만 공시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은 비율이 상승하며 산정되는 건강보험료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도 오를 전망이다.

부동산 공시가격은 각종 조세 및 부담금 등의 기준이 되는 지표로, 공시가격이 오르면 내야 할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나 건강보험료 등이 많아진다.

모든 지역의 공시지가가 상승한 가운데 세종시는 전국 평균과 비교해 4배 가까이 뛰었으며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두 자릿수로 오른 건 지난 2007년(22.7%) 이후 14년 만이다.

세종시의 공시지가 대폭 상승은 시제변동률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이는데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 논의 본격화 등 각종 호재로 아파트 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도시로 꼽힌다.

세종시의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공시를 시작한 이래 서울을 뛰어넘었는데 공동주택 중윗값은 4억2300만 원으로 전년 2억3200만 원에서 82.3% 올랐다.

지난 2006년 이후 15년 만에 수위 자리를 내준 서울시는 3억8000만 원으로 지난해 2억9900만 원보다 27.1% 상승했다.

세종시와 서울시의 공동주택 중위가격 차이는 4300만 원이었으며 전국 평균은 1억6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은 내달 5일까지 소유자 등으로부터 의견을 받고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9일 결정·공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