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세종시 정부 전수조사 대상 포함 여론 확산
부동산 투기 의혹 세종시 정부 전수조사 대상 포함 여론 확산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16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LH투기진실규명촉구시민단은 16일 오전 11시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세종LH투기진실규명촉구시민단은 16일 오전 11시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부동산 투기 의혹 증거가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를 정부의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세종LH투기진실규명촉구시민단은 16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한 부동산 적폐청산이 필요한 도시는 초대형신도시인 세종시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세종시를 정부 전수조사지역으로 선정해 달라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음에도 정부는 세종시를 전수조사지역으로 배제하고, 현재 일부 투기정황이 있는 연서면의 스마트산업단지에만 국한 돼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부에서 세종시를 조사대상으로 배제하자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시를 자체적으로 조사하겠다며 셀프조사 방식의 특별조사단을 구성했다”면서 “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누구를 조사하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인지 알수 없는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또 “2005년부터 지금까지 7천3백만㎡ 면적의 토지에 광범위한 도시개발을 시행한 초대형 신도시인 세종시에 277만㎡에 해당하는 스마트산업단지에 한정해 부동산 투기의혹을 조사하겠다는 것은 정부가 세종시의 불법투기 실제와 전모를 가리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종시 도시개발이 시작된 2005년부터 현재까지 LH 직원 및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 행복청장 등 국가공무원들에 대한 광범위한 불법 부동산 투기여부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LH투기진상규명촉구단은 “초대형 신도시인 세종시에 부동산 불법투기여부를 가려 일벌백계를 해야 진정한 적폐청산이 될 것”이라며 “깨끗하고 투명한 세종시를 원하는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진상조사를 촉구하며 세종시가 정부의 조사대상으로 선정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