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성범죄 보궐 선거 여당 책임 서울시장 후보 사퇴하라”
시민단체, “성범죄 보궐 선거 여당 책임 서울시장 후보 사퇴하라”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인권여성연합, 행동하는자유시민,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는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범죄 보궐 선거에서 문제의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의 서울시장 후보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 행동하는자유시민,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는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범죄 보궐 선거에서 문제의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의 서울시장 후보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을 비롯한 3개 시민단체들은 성범죄 보궐 선거에서 문제의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의 서울시장 후보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 행동하는자유시민,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는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집권여당 서울시장 후보는 ‘피해호소인’이라는 말로 피해 여성에게 N차 가해를 자행한 여당 3인방 여성의원들을 선거캠프에 세워놓아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당 후보의 사과 발언은 출마 선언이 40일이나 지나서 이뤄진 것으로 선거를 위한 면피용 발언에 불과하다는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불러 2차 가해를 주도한 ‘3인방’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의원을 선거캠프에 포진시켰다”며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3인방을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는 발언에 얼토당토 않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민의 혈세로 불필요한 비용을 지출하면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이유를 전혀 파악하지 못할 뿐 아니라, 뻔뻔한 모습을 보이는 것에 같은 여성으로서 한심하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3인방을 내쫓고 본인도 진심으로 사과를 했어야 상식적으로 맞는 것이며 비상식적인 언행은 서울시장 후보로서 전혀 자격이 없다는 것을 만천하에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여성들의 아픔과 고통을 위해 싸우며 여성의 인권과 이익을 위한 대변자로 행세해 온 여성주의자들은 정작 권력을 얻고 나니 ‘피해호소인’이라는 전대미문의 신조어를 만들어 성폭력 피해자에게 고통을 줬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여당 후보가 여성들을 두 번 울리는 여성주의 적폐 권력으로 자격이 없으며 의미 없는 말장난은 이제 그만해야 한다”면서 “후보자 자리에서 즉각 사퇴하는 것이 국민과 서울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