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전인재개발원 대전 구봉지구로 둥지 틀어
한국발전인재개발원 대전 구봉지구로 둥지 틀어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18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발전인재개발원 조감도/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한국발전인재개발원 조감도/사진제공=대전시 제공

국내 유일의 화력발전 전문교육 기관인 한국발전인재개발원(구 한국발전교육원)이 대전 서구 관저동 구봉지구에 둥지를 틀었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와 국내 발전 5개사는 지난 2010년 상생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11년 만에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을 대전으로 이전 완료했다.

이에 앞서 대전시는 한국발전인재개발원 이전을 위해 서구 관저동에 155,049㎡(약 47,000평) 규모의 교육시설 부지 및 기반시설을 조성했다.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은 4월 중순 이후로 예정된 개원식과 본격적인 교육 개시를 위한 준비 중이다.

이번에 이전한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은 대지면적 73,723㎡(약 22,340평), 건축 연면적 20,327㎡(약 6,160평)의 규모로, 발전기술 전문인 양성을 위한 강의실, 영상음향시설, 실습실, 터빈, 발전기 등 모형시설 인프라를 구축했다.

한국발전인재개발원 조감도/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한국발전인재개발원 조감도/사진제공=대전시 제공

특히 교육원 도서관에는 23,000여 권의 도서가 소장되어,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서는 지역화합을 위해 지역 어린이들에게도 개방하여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서 교육을 받는 교육생이 연간 약 5만 명에 달하고, 기관 운영에 따른 고정 지출까지 감안하면, 대전 지역에 연간 30,881백만원의 생산파급 효과와 204명의 고용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차세대 에너지 4차 산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발전 5개사 교육기관(한국발전인재개발원)이 구봉지구에 이전한 데 이어, 산림복지종합교육센터 이전까지 예정되어 주민들의 기대가 크다”며 “대전시가 새로운 교육특화단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봉지구에는 올해 6월 산림복지종합교육센터가 착공할 예정이며, 2023년 말 산림복지종합교육센터가 완공되면 연간 3만 명의 교육생이 추가로 대전을 찾아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