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피부과 이영 교수팀 국제 학술지 논문 게재
충남대병원, 피부과 이영 교수팀 국제 학술지 논문 게재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19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 피부과 이영 교수팀
충남대병원 피부과 이영 교수팀

충남대병원은 피부과 이영 교수팀(피부과 신정민 박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남신 박사)이 논문을 SCI 국제 학술지에 게재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엑솜 시퀀싱 유전자 검사를 통해 한국인 중증 원형탈모(전두 탈모, 범발성 탈모) 환자 혈액에서 35만2천887개의 변이 유전자를 분석하고, 그중 원형탈모 발병과 관련성이 높은 유전자 34개와 39개의 변이 위치를 밝혀냈다.

이를 통해 34개의 유전자 중 12개의 유전자가 면역관련 유전자임을 밝혔으며, 유전자들은 NF-kB, PI3K/AKT, p38 MAPK 신호체계와 관련됨과 동시에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이상, JAK 사이토카인 신호전달, IL-7 및 멜라닌세포의 발생과 멜라닌 색소 형성 신호에 이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정경은 교수, 신정민 박사 연구팀은 현재 고지혈증 치료제로 사용되는 심바스타틴·에제티미브(simvastatin·ezetimibe)가 최근 원형탈모 환자의 치료제로 시도되는 메커니즘을 밝히기 위해 인간 외모근초세포를 이용해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심바스타틴(simvastatin)이 원형탈모 발병과 관련된 사이토카인(IL-6, IL-8, TNF-a)을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얻었다. 염증물질분비 신호전달 단백질인 p-p65와 p-STAT3가 심바스타틴에 의해 유의미하게 감소, 심바스타틴의 원형탈모 치료제 가능성과 기전을 밝혀냈다.

연구팀의 논문은 SCI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에 게재됐다.

이영 교수팀의 연구논문은 한국인 원형탈모 발병과 관련된 유전자의 지식을 넓히고, 유전자 및 유전자 신호전달 체계를 조절하는 약물 개발을 통해 원형탈모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했다.

고지혈증 치료약물이 원형탈모 치료제로서 작용하는 메커니즘을 밝혀 신약재창출(Drug Repositioning)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구에 참여한 신정민 박사는 지난 17일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연구소 의행학술심포지엄에서 최우수연구원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