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명의로 땅 매입한 前 행복청장 경찰 내사 착수
가족 명의로 땅 매입한 前 행복청장 경찰 내사 착수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22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매입한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토지와 부지내 지어진 건축물/사진제공=연합뉴스 제공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매입한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토지와 부지내 지어진 건축물/사진제공=연합뉴스 제공

재임 시절 아내 명의로 세종시 땅을 매입한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A씨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는 22일 "전 행복청장 A씨를 비롯해 언론에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사·수사 대상자는 공무원 41명, 공공기관 직원 31명, 민간인 170명, 신원을 확인하고 있는 대상 67명 등이다.

행복청장은 세종시 신도시 건설을 책임지는 최고 자리로 차관급에 해당하는 고위 공직자에 해당하는 가운데 내사 대상에 포함됐다.

전 행복청장 A씨는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2천455㎡)를 사들였다. 2017년 1월 당시 ㎡당 10만7천원이었던 공시지가는 3년 만에 15만4천원으로 43%가량 올랐다.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말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한 토지 622㎡와 부지 내 경량 철골 구조물을 사들였다. 인근 와촌·부동리 일원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되기 전이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최승렬 합수본 특별수사단장은 공직자 구속 방침과 관련해 "내부정보 이용 행위는 구속수사가 원칙이고 나머지의 경우 본인 취득 경위를 더 따져 고민 해야 한다"며 "내부정보 이용 행위에는 구속영장 신청을 원칙으로 하겠다는 데는 변동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