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균형발전선언 17주년 기념식…정부-지자체-균형위, 지역균형뉴딜 협약
국가균형발전선언 17주년 기념식…정부-지자체-균형위, 지역균형뉴딜 협약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23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선언 제17주년 기념식이 23일 조치원읍 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노무현재단과 함께 개최한 가운데 중앙부처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협약을 맺고 지역균형뉴딜을 매개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혁신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국가균형발전 선언 제17주년 기념식이 23일 조치원읍 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노무현재단과 함께 개최한 가운데 중앙부처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협약을 맺고 지역균형뉴딜을 매개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혁신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중앙부처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협약을 맺고 지역균형뉴딜을 매개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혁신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국가균형발전 선언 제17주년 기념식이 23일 조치원읍 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노무현재단과 함께 개최한 가운데 이춘희 세종시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관계부처 장·차관, 시·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국가균형발전 선언 기념식은 2004년 참여정부의 지방화와 균형발전 시대 개막 선언일을 기념해 균형발전·자치분권의 상징도시인 세종시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이날 열린 기념행사는 균형발전 정책 추진 경과보고, 국가균형발전 대상 시상식, 지역균형뉴딜 상생협력 협약식, 국가균형발전의 날 지정 촉구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이춘희 시장은 환영사에서 국가균형발전선언의 가장 큰 성과로 세종시 출범을 꼽은 후 “세종을 시작으로 10개 혁신도시들이 국가균형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있고, 각 지역은 수도권에 대응하는 메가시티 구축으로 새로운 균형발전의 흐름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최근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추진하면서 방송사 등 여러 언론사들이 세종시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며 “세종시가 당초 계획대로 행정수도가 된다면 국가균형발전선언의 취지를 더욱 확실하게 살릴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또 “수도권 중심의 국가운영 방향을 바꾸는 계기가 될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힘을 실어주시길 바란다”며 “세종시가 국가균형발전에 담긴 뜻을 앞장서 실현하는 행정수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념식에서는 지역균형뉴딜과 관련해 정부, 지자체, 균형위 간 협력을 통해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역균형뉴딜 상생협력 협약’이 체결됐다.

이번 협약은 정세균 국무총리, 김사열 균형위원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17개 시도지사가 참여해 지역균형뉴딜을 통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혁신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정부는 시·도, 시·군·구 주도의 지역균형뉴딜 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한다.

또 시·도, 시·군·구는 국민 삶의 질 개선, 지역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역균형뉴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균형위는 지역균형뉴딜이 국가균형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외에도 정부와 지자체, 균형위는 기타 지역균형뉴딜과 국가균형발전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정책과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상호 노력한다.

정세균 총리는 “국가균형발전은 우리의 미리세대를 위한, 더 나은 대한민국을 향한 국가전략”이라고 강조하고 “대한민국 모든 국토가 희망이 되는 그날까지 정부는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