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속 매일 심리 상태 추적 자가 진단 앱 개발
일상생활 속 매일 심리 상태 추적 자가 진단 앱 개발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25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피에이치알심(inPHRsym)' 앱
인피에이치알심(inPHRsym)' 앱

일상생활 속에서 매일의 심리 상태를 추적하고 자가 관리할 수 있는 무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 개발됐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가 정서(기분), 불안, 공황 등을 중심으로 한 매일의 심리 상태를 기록하고 추적하며 관리할 수 있는 마음관리 앱 ‘inPHRsym’을 소프트넷과 공동 개발해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정서, 불안, 공황 등의 심리증상은 환자가 아니더라도 현대인들이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경험하는 어려움 중 하나다.

최근에는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코로나 블루 등의 문제로 이에 대한 관심과 관리가 더욱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다.

특히 우울증이나 조울증과 같은 기분장애와 공황장애를 비롯한 다양한 불안장애 환자가 급증하면서 진료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

심리적 문제는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패턴으로 나타나며 생활습관이나 수면 등 개인별 생활방식과 밀접한 연관을 보인다.

하지만 진료 현장에서는 매일의 심리 상태나 이와 연관된 특성 등이 자세하게 기록되거나 평가하지 못한 채 면담에 의존한 진료가 이뤄진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최근에는 ‘디지털 표현형(digital phenotyping)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조철현 교수가 개발한 ‘inPHRsym’앱은 기분, 에너지, 불안, 짜증 등의 심리증상 뿐 아니라 공황증상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기록할 수 있으며 음주, 흡연, 운동, 생리 등 다양한 생활패턴 관리도 가능하도록 구성됐다.

시중에 시판되는 대표적 웨어러블 기기와의 연동을 통해 수면, 활동, 심박수 등을 하나의 앱에서 관리할 수 있으며 향후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연동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다양한 심리적 상태와 연관된 심리척도를 주기적으로 평가하고 그것의 결과를 직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심리적 상태의 양상과 경과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동의하면 앱 이용시 비대면 연구에도 참여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 앱과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기분장애 증상 예측 및 예후 관리 등 풍부한 선행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용자들이 직관적이고 편리하게 자신의 상태를 확인, 관리할 수 있으며 객관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진료에 활용할 수 있는 것도 ‘inPHRsym’의 특징이다.

조철현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급증했고, 동시에 비대면 접근 방법에 대한 요구도 증가하는 상황에서 ‘inPHRsym’앱은 Search Your Mind(S.Y.M. 心) 프로젝트의 일환으로써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유용한 마음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향후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인맞춤형 증상 관리 등의 서비스 제공을 준비하고 있다”며 “기존 정신심리치료 시스템에 좋은 보완적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개발은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과제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구글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iOS 앱스토어에서 ‘inPHRsym’을 검색하면 무료로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