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고위직 투기의혹 前 행복청장 강제수사...행복청 등 4곳 압색
특수본, 고위직 투기의혹 前 행복청장 강제수사...행복청 등 4곳 압색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26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전경/사진제공=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전경/사진제공=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6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을 지낸 A씨를 수사하기 위해 행복청 건물 등 4곳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배우자 명의로 세종시 땅을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는 전 행복청장을 강제수사하기 위해 행복청, 세종시청, LH세종본부, A씨 자택 등 4곳에 대해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특수본의 내사·수사 대상인 공무원은 지난 24일 기준 85명으로, 국회의원 3명·시·도의원 19명·전 행복청장 등 전·현직 고위공직자 2명 등도 포함됐다.

행복청장은 세종시 신도시 건설을 책임지는 최고 자리로 차관급에 해당하며 내사·수사 대상인 공무원 중 국회의원과 전·현직 고위공직자 등 고위직에 관한 첫 강제수사다.

전 행복청장 A씨는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2천455㎡)를 사들였다. 2017년 1월 당시 ㎡당 10만7천원이었던 공시지가는 3년 만에 15만4천원으로 43%가량 올랐다.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말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한 토지 622㎡와 부지 내 경량 철골 구조물을 사들였다. 인근 와촌·부동리 일원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되기 전이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