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시민 태운 ‘자율주행버스’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 본격 운영
세종시, 시민 태운 ‘자율주행버스’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 본격 운영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3.30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일반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을 본격 운영한다./사진제공=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일반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을 본격 운영한다./사진제공=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일반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을 본격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세종 규제자유특구는 지난해 5월부터 주거단지와 도심공원,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차 실증 작업을 시작해 위치측정 기술력 향상과 안전 매뉴얼 수립 등 기술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왔다.

이번 실증은 그간 축적된 기술 안전성과 실증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실제 대중교통노선으로 실증구간을 확대해 ‘국내 최초로 BRT 유상 운송서비스’를 실증하는 등 사업화 모델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

이번 실증을 위해 오토노머스에이투지가 BRT 구간에 여객운송 한정면허 특례를 부여받아 실증구간 내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시범 운행과 안전점검·평가 등을 거쳐 3월말부터 여객운송서비스 실증을 시작하고 5월부터는 일반시민이 저렴한 비용(500원 이하)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유상 운영 예정이다.

또 지난해부터 운영한 자율주행 시민체험단(1, 2기/총 60명) 만족도가 높은 점을 감안해 대중교통 자율주행서비스 실증에도 체험단(30명)을 모집하여 실증 체험과 시민의견 청취 기회를 갖는 한편, 기존의 도심공원에서는 관광셔틀 실증체험을 주 5회(월~금 10~15시)로 확대 운영한다.

아울러, 산학연클러스터센터에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를 상반기까지 구축하여 실증차량 관제, V2X(차량-사물간 통신) 연계 등을 통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및 연구기관 등에서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빅데이터 관제센터에는 관제실과 함께 오픈랩, 서버실, 홍보관 등을 갖추고, 하반기부터 관제센터 이용을 희망하는 모든 국내 스타트업 및 연구기관 등의 데이터 분석·활용과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는 오픈랩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4차산업혁명의 총아인 자율주행을 선도하기 위해 미래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으며, 버스전용도로, 중앙공원 등에 자율주행차를 빠른 시일 내에 도입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권칠승 장관은 “세종시는 최적의 첨단교통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만큼, 민관이 합심하여 기술력을 제고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는 데 선도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