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행복도시 특별관리구역 지정...국가사업 추진기반 마련
행복청, 행복도시 특별관리구역 지정...국가사업 추진기반 마련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1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도시 특별관리구역/자료제공=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행복도시 특별관리구역/자료제공=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중앙행정기관 입지지역,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지역 등 예정지역 내 일부 구역(약 470만㎡, 전체 사업면적의 6.4%)을 ‘행복도시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고시하였다고 18일 밝혔다.

특별관리구역은 국가가 예정지역에서 해제된 지역에서도 행복도시 건설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국가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행복도시를 책임 있게 건설할 수 있도록 행복도시법을 개정해 새롭게 도입된 개념이다.

이렇게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공사완료 공고되더라도 예정지역에서 해제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계획수립 및 승인 등 행복도시법 규정이 계속 적용되며 향후 관리계획을 수립해 별도로 계획·관리하게 된다.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되는 지역은 행복도시법 제15조의2 제1항 각호가 열거하고 있는 세종시 내 국가주요기능이 입지하고 있거나 국책사업 연계 시범사업이 추진되는 일부 지역이다.

미리 마련한 지정원칙에 따라 필요최소한의 구역을 지정함으로써 국가사업의 안정적 추진과 지자체의 계획권한 존중이라는 행복도시법 개정의 취지가 서로 조화롭게 달성될 수 있도록 했다.

행복청은 연말까지 특별관리구역의 체계적인 개발 및 연계관리를 위한 관리계획을 수립하는 등, 앞으로도 국가가 책임 있게 세종시 건설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는 기반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홍순민 도시정책과장은 “이번 행복도시 특별관리구역 지정으로 “정부 신청사건립,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등 세종시에서 진행 중인 국가사업을 안정적으로 진행하고, 정부기관 추가이전 등 신규 국가사업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