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언론회, “LH는 특정종교 특혜 의혹 밝혀야 한다"
한국교회언론회, “LH는 특정종교 특혜 의혹 밝혀야 한다"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19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LH투기진실규명촉구시민단 종교용지 특혜비리 고발 기자회견 장면
세종LH투기진실규명촉구시민단 종교용지 특혜비리 고발 기자회견 장면

한국교회언론회는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특정종교의 특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LH의 부정 사건이 불거져 나온 지 한 달반 가량이 지나고 있는 동안 정부는 진상을 철저히 밝힌다고 여러 차례 천명했는데 지금까지 권력형 비리를 제대로 밝히지 않은 것으로 볼 때에는 그 실효성을 의심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교회언론회에 따르면 세종LH투기진실규명촉구시민단은 지난 3월 30일과 4월 1일 전 행복청장과 전 LH세종본부장을 종교용지 특혜비리 의혹에 따라 차례로 경찰에 고발했다.

촉구단은 이 모 전 행복청장 당시인 2013년 생활권에 들어 있는 종교용지 10,000㎡(약 3,000평)를 불교계에 공급했는데 ‘공급공고’를 하지 않는 등의 법적 절차를 따르지 않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 지역에 청와대와 국회가 내려올 자리라고 하여 LH가 헐값으로 땅을 매입하고 행복청이 땅의 일부를 특정 종교계에 공급했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현지인들에 분노를 사고 있다며 밀실행정을 규탄했다.

이러한 의혹들을 뒷받침이라도 하듯 지역 언론들이 보도한 행정수도가 될 세종시에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을 앞두고 행복청, 세종시, 문체부 등이 세종시민 간에 갈등을 유발시킨 원인에 대해 꼬집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전 행복청장과 전 LH세종본부장이 조계종의 총무원장을 방문해 부지 계약체결 문제와 ‘세종시에도 국민들의 정신을 모을 수 있는 종교시설이 들어오길 기대한다’는 대화를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단체와 지역민들의 주장대로, 국가기관이 종교 부지를 공급하는 과정에서 편법이나 불법이 있었다면 당연히 바로 잡아야 한다”면서 “ LH 입장에서도 정확한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종교적 목적을 가지고 한 행위라 할지라도 공정과 적법한 절차가 아니었다면, 이는 다른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국교회언론회는 “공직자들의 이런 행위가 시민들이 주장하는 바, 정부는 불법이라는 의혹을 명확히 밝혀, 그렇지 않아도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분노하게 한 LH 관련 문제를 정의롭게 판단하고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