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세종시의원 추가 징계하라“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세종시의원 추가 징계하라“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19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발족식 장면/사진제공=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제공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발족식 장면/사진제공=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 제공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는 19일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은 불공정한 부동산 투기 혐의가 확인된 세종시의원들에 대해 추가적인 징계 여부 등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세종부동산정책시민연대는 이날 발족식과 함께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세종시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향후 공천 불이익 등 책임 있는 대책을 제시하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정치권은 최근 문제가 된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문제를 비판의 도구로만 활용하지 말고 현실적인 부동산 투기를 억제 정책을 제시하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세종시는 공무원들의 투기행위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 진행과 향후 공무원들의 편법과 불법 투기를 방지하기 위한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시민단체들이 모여 투기없는 건강한 행정수도의 완성이라는 기치 아래 공직자나 정치인들의 투기를 상시적으로 감시하고 부동산 시장교란행위와 난개발 등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발족했다. 

공직자·정치인의 주택·토지 투기 사례와 양도세·증여세 편법 거래 사례 수집, 부동산 시장 교란과 가격 담합 행위 조사, 부동산 난개발과 환경문제 감시 등 활동을 벌여나가고 신고창구도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연대는 발족선언문에서 “행정수도의 완성이라는 장기적인 목표를 바라보며 발전시켜 나가야 할 세종시의 긴 여정에 있어 부동산 투기로 인한 시장의 왜곡은, 주변 인구 유입을 통한 단계적 성장과 자급도시로서의 질적인 자생력 확보에도 심각한 장벽과 걸림돌로 돌아올 것”이라며 “부동산의 윤리적 소유를 통해 공정한 기회를 함께 나누고 모두가 건강한 행정수도의 완성을 위해 이제는 시민들이 연대하고, 감시하고, 비판하고, 요구하는 주인이 되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시민연대에는 세종YMCA, 세종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시민단체는 물론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세종지부, 세종공인중개사회 등 부동상업계 그리고 국민의힘·더불어민주당·정의당 세종시당 등 정치권을 비롯해 11개 단체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