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갑질 논란' 학교법인 이사장 임원 승인 취소
대전시교육청, '갑질 논란' 학교법인 이사장 임원 승인 취소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20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교육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시교육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시교육청은 교장의 권한을 침해해 학사 행정에 관여한 학교법인 D학원 이사장에 대한 임원 승인을 취소됐다.

20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대전시교육청이 교장의 권한을 침해해 학사 행정에 관여한 학교법인 D 학원 이사장에 대한 승인을 취소했다.

이사회 개최 없이 선임된 전·현직 임원 17명에 대해서도 임원 취임 승인 처분을 취소했다.

대전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결과 법인 이사장이 관리자에게 복무 보고를 지시하고 교내 인사 등에 관여하는 등 권한을 침해, 사립학교법 제19조와 초·중등교육법 제20조를 위반한 것을 확인했다.

학교 법인 이사장은 지난해 교직원이 제기한 갑질 논란으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되자 사퇴했다.

승인 취소된 이사장은 사립학교법에 따라 5년 동안 학교 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다.

학교 법인 이사회가 사실상 해체됨에 따라 사학분쟁조정위는 각 단체로부터 후보자 추천을 받아 임시 이사 선임과 이사장 선출 등 후속 절차를 밟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