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 반영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 반영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22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 반영 초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 반영 초안

대전·세종·충북을 잇는 광역철도 사업이 22일 국토교통부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반영됐다.

국토교통부는 22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2021~2030년)관련 공청회를 열었다.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국토부가 10년단위,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철도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국토부는 4차 철도망을 확정하기에 앞서 한국교통연구원(KOTI)이 수행한 용역 내용을 토대로 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했다.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반영된 충청권 광역철도는 대전 반석역~조치원~오송~청주공항을 잇는 노선이다.

대전 반석~세종청사~조치원 구간은 신설하고 조치원~청주공항 구간은 기존 충북선을 활용(조치원~오송 구간 복선화)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가 정부에 건의한 대전 반석∼세종청사, 세종청사∼조치원∼오송 연결 광역철도 등 2개 노선이 반영됐다"며 "세종시와 대전시 간 교통난이 크게 완화되고 양 도시 간 연결성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세종시가 요청해온 경부선을 활용해 서울까지 연계 운행하는 'ITX 세종선' 사업은 무산됐다.

이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앞으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행정수도 완성에 따른 교통수요 증가를 반영해 예비타당성 검토와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지하철과 열차를 병행 운행하는 방안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