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궁동 일대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창업인 꿈 ‘한국판 실리콘밸리’ 급부상
대전 궁동 일대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창업인 꿈 ‘한국판 실리콘밸리’ 급부상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2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궁동 일대 스타트업 파크 위치도/자료제공=대전시 제공
대전 궁동 일대 스타트업 파크 위치도/자료제공=대전시 제공

대전 궁동 일대의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창업인들의 꿈을 이룰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하고 있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2018년부터 국비 25억 원을 포함한 총 4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청년들을 위한 스타트업 타운(창업공간) 3개소에 대한 조성을 마쳤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스타트업 타운 2개소(D1, D2)에 이어 이날 1개소(D3)를 유성구 궁동 대학로에 추가로 개소했다.

지난해 개소한 스타트업 타운 2개소는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58억 원의 매출과 20억 원의 투자유치, 47명 신규고용 등 8개 창업기업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에서는 처음으로 대전에 조성되는 기술창업 스타트업 공간인 ‘팁스(TIPS*)타운’이 충남대 내에 지난 연말 준공하고 현재 내부 인테리어 작업과 입주기업 모집을 완료했으며, 내달 중순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사업비 약 350억원을 투입해 회의장, 전시장, 재도전 박물관, 휴게공간 등을 갖춘 스타트업 파크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앵커건물이 2023년 6월 궁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연면적 1만 4,000㎡, 지하 3층에서 지상 4층 규모로 조성이 완료되면 궁동 일대가 명실상부한 청년 창업인들의 꿈을 이룰 특화거리가 될 전망이다.

스타트업 파크가 들어서는 궁동 일대는 유성IC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지리적 접근성이 뛰어나고 대덕특구와 KAIST, 충남대 등 우수한 창업 인적자원과 창업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장점이 있으며 주거와 문화, 상업시설도 갖추고 있어 창업 및 네트워킹 여건이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스타트업 파크를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처럼 창업벤처 생태계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협업할 수 있는 ‘개방형 창업혁신 공간’으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