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환경부 등 6개기관, 디지털 물산업 혁신성장 업무협약
대전시-환경부 등 6개기관, 디지털 물산업 혁신성장 업무협약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2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26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충남대, 한국과학기술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디지털 물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6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충남대, 한국과학기술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디지털 물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6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충남대, 한국과학기술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디지털 물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의 적극적인 이행과 함께 대전시․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충남대학교․한국과학기술원․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협력해 ‘대전 디지털 물산업 분야 혁신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상호 협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주요 협약 내용은 디지털 물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 분산형 실증화 시설을 활용한 시민공간 및 기업 지원시설 조성․운영, 실무협의회 구성․운영 등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6개 기관은 앞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지역 우수 중소․벤처기업 발굴, 혁신성장을 위한 제도․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디지털 물산업 혁신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위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은 지난 20여 년간 사용하지 않은 운휴 국가시설인 대덕정수장을 리노베이션해 ICT기반 관로 실증시험 시설 및 물산업 분야 벤처․스타트업 기업육성에 필요한 창업․보육 혁신공간과 북카페, 전시공간, 회의실 및 산책로 등 주민 참여형 다기능 공간으로 조성하여 시민에게 개방한다.

대전시는 용도를 다한 국가시설을 공익을 위한 시설로 조성, 사회에 환원하는 것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는 모범사례가 될 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대전 디지털 물산업 클러스터를 글로벌 디지털 물산업클러스터로 조성해 지역의 발전뿐 아니라 국가 디지털 물산업 발전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