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대병원, ‘헬스케어센터’ 준공...‘건강 도시 세종’ 구축 토대 마련
세종충남대병원, ‘헬스케어센터’ 준공...‘건강 도시 세종’ 구축 토대 마련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2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전경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전경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이 ‘헬스케어센터’ 준공으로 ‘건강 도시 세종’의 구축 토대를 마련했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세종시로부터 본관(1단계)과 헬스케어센터(2단계) 건물의 최종 준공(사용승인)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1단계 사업 구간인 진료부와 병동부 등에 대한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개원한 이후 설계변경으로 추진됐던 2단계 부분인 헬스케어센터를 포함한 전체 건물에 대해 세종시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은 것이다.

2017년 5월 건축허가 이후 4년 만에 1·2단계 사업이 준공됨에 따라 명실상부한 종합의료체계 면모를 갖추고 중증 응급질환 대응 뿐 아니라 지역민의 건강관리까지 책임지는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5월 3일부터 운영에 돌입하는 헬스케어센터는 393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됐으며 지하 2층, 지상 6층, 연면적 1만3430㎡ 규모다.

3~4층에 위치한 검진센터는 최첨단 장비 및 건강검진 인프라를 통한 차별화된 개인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지역민들의 원정 검진에 따른 불편 해소가 기대된다.

검진에 따른 이상 소견 발생 시 신속한 진료 연계 네트워크를 가동해 향후 빅데이터를 활용한 질병 예방, 진단, 치료, 사후 관리에 이르는 통합의료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5~6층은 미래의학연구원과 교수 연구실이 배치돼 국가 의학발전 및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1~2층은 식당과 커피숍, 프리미엄 편의점 등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서 지역민의 건강 쉼터 역할을 하게 된다.

나용길 원장은 “이제는 헬스케어센터 운영으로 진단과 치료 뿐 아니라 예방과 관리까지 아우르는 통합의료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 만큼 향후 세종시와 협력해 추가 부지확보를 통한 병원 확장으로 ‘건강 도시 세종’을 완성해 나가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