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 상서지구, 정부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선정
대전 대덕 상서지구, 정부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선정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4.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구 상서동·와동 일원 26만㎡부지에 3200가구 공급
2023년 지구계획 승인, 2025년 착공해 2029년 최종 입주
대전 대덕 상서지구/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 대덕 상서지구/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 대덕구 상서지구가 정부의  정부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에 선정돼 상서동과 와동 일원 3200호의 대규모 주택단지가 조성될 계획이다.

대전시는 2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2차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에 대덕구 상서지구가 후보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정부의 2차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중 대덕구 상서동과 와동 일원으로 약 260천㎡에 3,200호와 함께 생활기반시설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상서지구는 경부고속도로 신탄진IC 등과 인접한 26만㎡ 규모의 소규모 택지로 대덕산업단지, 평촌 중소기업단지 등의 종사자를 위한 양질의 직주근접형 주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상서 행복주택과 연계해 산업단지형 행복타운을 구축하고 입주민·근로자를 위한 생활SOC 확충 등을 통해 구도심 활성화도 도모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앞으로 내년 상반기에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끝내고 2024년 지구계획이 승인되는 대로 보상절차에 들어가 2029는 준공을 목표로 2025년 착공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수십 년간 정체되고 답보상태였던 대전 동북부 원도심 지역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맞게 되었고 앞으로 주택가격 안정과 공공주택 공급을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