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스마트 국가산단 인근 투기 의혹' 세종시의원 구속영장 청구
경찰, '스마트 국가산단 인근 투기 의혹' 세종시의원 구속영장 청구
  • 세종포커스
  • 승인 2021.05.03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찰청/사진제공=세종경찰청 제공
세종경찰청/사진제공=세종경찰청 제공

세종경찰청이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 부동산 투기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세종시의회 A씨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3일 세종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의원 A씨와 그의 지인에 대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의회 활동 중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단 인접 지역 부동산 등을 매입했으며 지인 B씨는 A씨와 동네 선후배로 알고 지내면서 A씨의 범행에 적극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보에 등록된 정기 재산변동 내용상 A 씨는 연서면 봉암리에 대지 770㎡와 상가 건물, 배우자 명의 주택과 상가 건물 등을 다수 가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가산단 인근 야산 2만6천182㎡도 보유하고 있다.

봉암리와 인접한 와촌리·부동리 일원 270만㎡ 부지는 2018년 8월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예정지로 선정됐으며 2019년 10월에는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선정됐다.

대전지검은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4일 진행된다.

경찰 관계자는 “ 부동산 투기사범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